alt
Posted : 2013-05-19 15:13
Updated : 2013-05-19 15:13

Camera is Samsung's next cash-cow

Usain Bolt, a Jamaican sprinter who is the fastest person in the world, poses with Samsung Electronics’ latest premium mirrorless camera, the NX300. Courtesy of Samsung


By Kim Yoo-chul

Last year was the hottest for Samsung’s camera business.

It became Korea’s top vendor for mirrorless cameras by surpassing its long-time rival Japan’s Sony, which is still a big name in the camera industry despite its recent faltering electronics business.

During the last three months of 2012, Samsung sold the most mirrorless cameras in Korea with a share of 39.0 percent, followed by Sony with 38.3 percent, according to data from Samsung, Sunday.

“Over the past few years, we’ve been very consistent in expanding product lineups and shifting away from low-end compact cameras as a strategy to put more focus on the lucrative mirrorless cameras. This strategy was correct,” said Suk Won-ki, a company spokesman.

The numbers tell it all. During the July-September period of last year, Sony dominated the local mirrorless camera market with a share of 46.5 percent, followed by Samsung with 33.0 percent. Samsung was behind the Tokyo-based outfit in the second quarter of 2012 as well.

Samsung adopted a similar strategy when it decided to move from its own smartphone platforms to concentrate on Google Android software a few years ago, according to Samsung officials and market analysts.

“Sales of conventional compact cameras declined as smartphones and tablets became more popular. More are now buying digital single lens (DSLR) cameras and mirrorless interchangeable lens cameras,” said the spokesman.

“We are better positioned to effectively grow that business, as we have qualified technologies, undisputable leverage in manufacturing and solid corporate brand awareness.”

Mirrorless camera refers to the cameras that are not fitted with a reflex mirror such as those used in single lens (SLRs) to bounce an image through the lens to a viewfinder.

In most cases, mirrorless camera bodies are as thin as the compact cameras. The redesigned camera sensor is then paired with an interchangeable lens system, allowing vendors to deploy higher quality glass lenses.

Samsung’s top management is counting on the camera business as one of its next cash-cows. It is the world’s top manufacturer of mobile phones and TVs, as well as the largest supplier of memory chips and flat-screens.

Samsung had long been an underdog in the cameras industry. It started the business much later than Japan’s “camera trio” _ Sony, Canon and Nikon, which have for years dominated the market.

“We are a challenger. But we want to become a game changer,” said Suk, stressing Samsung’s less reliance on point-and-shoot sales by shifting to mirrorless cameras which offers it the chance to further explore the market.

Samsung aims to become the top mirrorless camera vendor, globally by 2015 with the goal of controlling over 25 percent of the global share. It has already converted the compact manufacturing lines at its main camera plant in China to produce more mirrorless models.

Its current mirrorless camera has several smart features.

A Samsung Galaxy smartphone can share pictures with a Samsung smart TV, while its mirrorless camera is enabled to use the smartphone’s wireless connectivity.

“Such product lineups help the firm secure solid revenue sources. It has a customer base that ‘s large enough to lead changes, too,” said a Samsung official.

With regard to the strong sales of its latest NX300 mirrorless model, the spokesman said, “We are confident the model will help Samsung rewrite the history of the camera business.”

The NX300 was launched in March, here, and so far over 10,000 units have been sold.

“We expect the total demand for mirrorless cameras in Korea to reach 300,000 units. We will be aggressive in marketing and be consistent in diversifying models,” said Suk.

The NX300 is Samsung’s ace in the hole. It has an entirely-new hybrid auto-focus system and a very sleek surface design. It has received favorable reviews from influential overseas tech sites and publications.

“It’s no shock to see Samsung top Sony in mirrorless cameras, globally. Samsung is now the top smartphone supplier,” said Kim Il-tae, a senior fund manager at Taurus Investment, a leading local fund manager.

“Like what Samsung is doing now in smartphones, it can make mirrorless cameras must-have items for people around the world.”
 



관련 한글 기사

삼성電, 미러리스 카메라 '쾌속 순항'

삼성전자의 미러리스 카메라 사업이 ‘쾌속 순항’하고 있다. 야심작인 NX300 판매 호조로 올해 국내 미러리스 시장에서 일본 소니와의 격차를 더욱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작년 4분기에 처음으로 소니를 제치고 국내 미러리스 카메라 시장에서 점유율 39%로 1위에 올랐다. 38.3%를 차지한 소니가 그 뒤를 이었다.

2012년 3분기 삼성전자의 국내 미러리스 카메라 시장 점유율은 33% 그쳤다. 같은 기간 소니의 국내 시장 점유율은 46.5%에 달했다. 삼성전자는 전 분기보다 점유율을 6% 포인트 늘린 반면 소니는 무려 16% 포인트 가까이 상승시켰다. 삼성전자의 가파른 상승세가 돋보이는 이유다.

19일, 삼성전자의 한 관계자는 “NX300의 성공적인 출시로 국내 미러리스 카메라 시장을 이끌 수 있다는 자신감을 확보했다”며 “NX300이 3월에 출시됐지만 4월 점유율도 1위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현재 NX300이 국내 판매 1만대를 돌파했다”며 “이는 지금까지 국내에서 출시된 삼성전자의 미러리스 카메라 모델 중 가장 빠른 속도이며 올해 국내 미러리스 카메라 시장 예상 규모가 30만대로 예상하고 최근 한 달 간 국내 시장규모가 2만5천대로 추정됨을 감안했을 때 NX300의 인기가 거품이 아닌 것을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미러리스 카메라 사업은 삼성전자가 역점으로 밀고 있는 사업중의 하나다. TV, 핸드폰, 반도체, 액정표시장치 (LCD)등 모든 분야에서 1위를 하고 있는 삼성전자지만 유독 가전제품과 카메라 분야에서는 2위권에 머무르고 있다.

카메라 사업의 경우 일본의 니콘, 소니, 캐논 보다 역사가 짧고 핵심인 광학 기술의 기술력 격차가 있기 때문. 그러나 삼성은 자사 특유의 제조역량을 살려 좀 더 쓰기 쉽고 간편한 미러리스 카메라 분야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작년부터 저가형인 컴팩트 카메라의 비중을 줄이고 프리미엄급 카메라 비중을 꾸준히 늘려가고 있다. 중국 현지 공장에서도 미러리스 카메라 생산량을 대폭 확대하며 ‘카메라 사업 키우기’에 힘을 쏟고 있는 모습이다.

삼성미래전략실에서도 스마트폰 1위에 따른 브랜드 인지도 향상이 카메라 사업 시장 확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확신하고 자원과 역량을 확대 투입하고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들에 따르면 회사는 2015년 글로벌 점유율 25%로 전 세계 미러리스 카메라 1위에 오르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 관계자는 “때문에 NX300의 견조한 판매량이 이 같은 목표를 달성하는데 중요한 잣대가 되고 있다”며 “지속적인 마케팅 활동을 통해 삼성 미러리스 카메라의 이미지를 높이는데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NX300은 삼성전자가 글로벌 미러리스 시장 1위를 목표로 내놓은 전략제품이다.

NX300은 빠르고 정확한 '하이브리드 AF', 초당 8.6매 고속연사, 2030만 고화소 이미지, ISO 25600 지원등 DSLR 카메라에 버금가는 강력한 기능과 와이파이로 촬영한 콘텐츠를 바로 공유 가능한 오토쉐어, 듀얼밴드 와이파이 지원 등 다양한 스마트 기능을 갖추고 있다.

와이파이 연결을 통해 촬영한 사진을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로 즉시 전송하는 오토쉐어(AutoShare) 기능도 갖췄다. NX300은 스마트 카메라 최초로 2.4GHz와 5GHz의 와이파이 주파수를 모두 사용할 수 있는 듀얼밴드 와이파이를 지원해 기존 스마트 카메라에 비해 전송속도도 35%가량 향상됐다고 회사는 덧붙였다. 

해외 호평도 이어지고 있다. 영국 테크 전문지인 T3에서 실시한 평가에서 세련된 디자인, 업계 최초 3D 촬영, 실감나는 유기발광다이오드 (OLED) 스크린 등에 대한 호평 속에 별 5개 만점을 받았다. 영국 IT 전문매체인 씨넷(Cnet)에서도 전문가들이 뽑은 최고 카메라인 '에디터스 초이스'에 선정되기도 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우사인 볼트를 NX300 광고모델로 선정해 마케팅에도 힘을 쏟고 있다. 우사인 볼트의 빠른 이미지와 NX300의 빠른 카메라 속도를 연계시켜 지속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친 것 또한 국내 시장에서 삼성 미러리스 카메라의 이미지를 높이는 데 주효했다는 것이 삼성전자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삼성전자 디지털이미징사업부 한명섭 사업부장은 'NX300을 통해 광학회사로서 삼성의 브랜드를 제고함은 물론 단순한 카메라 기기생산업체에서 새로운 소비자 경험을 제공하는 '콘텐츠 크리에이터'의 주체가 될 것' 이라고 밝혔다.

 




  • 1. Korea rejects Japan's help for Sewol tragedy
  • 2. US Navy joins ferry rescue operation
  • 3. Russian politician yells “Rape her” to pregnant journalist
  • 4. A photograph of the half sunken ferry 'the cruelest photo'
  • 5. Ferry captain may be charged with homicide
  • 6. PM sleeps in pricey Jindo pension, families sleep in cold gym
  • 7. Marriages decline for 2nd straight year in 2013
  • 8. Death toll reaches 157
  • 9. Culture can't explain it all
  • 10. I'm afraid to look at the window: Sewol survivor
Diplomatic Tennis Championships postponed
Welcome to Expat Corner
Experienced reporters wanted
Koreatimes.co.kr puts on a new dr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