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2-04-22 16:50
Updated : 2012-04-22 16:50

Samsung, Sony team up on OLED


Lee Jay-yong, Samsung chief operating officer
By Kim Yoo-chul

Sony is seeking to purchase Samsung Electronics’ next-generation advanced organic light-emitting diode (OLED) flat-screens for its new line of TVs.

Sony wants its Bravia televisions ― to be marketed as early as next year ― to have Samsung’s OLED screens, officials of the Korean technology firm told The Korea Times, Sunday.

``Bravia OLED TVs will be available to consumers from early next year,” said a Samsung official, adding that a deal is being worked on regarding the pricing and supply volume.

The OLED tie-up follows the termination of their seven-year LED joint venture in December after the Japanese firm reported a $1.2 billion annual loss. The latest deal comes because their mutual needs dovetail.

Lee Seung-joon, a Samsung Electronics spokesman, declined to comment officially, but said the company was open to cooperation in OLED screens to boost that business. Hong Ji-eun, a representative of Sony Korea, also didn’t comment.

Top Samsung and Sony officials met last week to deal with details.

Compared to LCDs, OLED TVs are much brighter and thinner because they don’t use bulky backlights.

For any manufacturers of super-thin OLED displays, the biggest obstacle to consumer acceptance is the price.

At a rumored price tag of $10,000, the 55-inch models from Samsung and LG, to be released in the latter half of this year, would be 10 times the price of an equivalent LCD set.

Industry sources say Samsung has offered ``better pricing’’ as well as on-time delivery guarantees.

``Samsung wants Sony to see an early recovery. It is still one of Samsung’s top customers,’’ said a source.

Last year, Sony bought some $5.3 billion worth of parts from the Korean firm including flat screens and memory chips such as cutting-edge mobile DRAMs and NAND flashes for use.

Samsung knows a troubled Sony means lower demand for its parts ― it is the world’s top supplier of chips and LCDs.

Sony’s new CEO Kazuo Hira last week suggested his willing to purchase new TV technology. Samsung CEO Choi Gee-sung and Chief Operating Officer Lee Jay-yong, the only son of the group leader Lee Kun-hee, flew to Tokyo to meet with Hirai.

``Sony has keen interest in OLED technology,’’ said Choi upon his arrival at Gimpo International Airport late Saturday.

Sony trail-blazed on OLED technology with the world’s first OLED TV in 2007 but gave up production of the $2,000 TVs in 2010 amid a global downturn. Sony’s popular gaming console PlayStation Vita uses a 5-inch Samsung-produced OLED screen.

Sony established Japan Display in partnership with Toshiba and Hitachi to boost OLED screens. But Japan Display is still focusing on producing small-sized OLED screens that are not for TVs but for smaller gadgets.

``It’s no surprise that Samsung is getting friendly with Sony again in large-sized OLED screens because it’s tough job for Sony to make a comeback in the OLED TV area alone,’’ said the Samsung executive.

Samsung recently separated its display division from the main company to create Samsung Display. The new company will be merged with Samsung Mobile Display (SMD) for the development of OLED displays.

Lux Research expects OLED technology to reach a market size of about $11 billion in 2017 from a meager $1.9 billion last year as the technology is increasing its presence from smartphones to televisions.

관련 한글 기사

소니, 삼성과 손잡고 OLED TV 양산

일본 소니가 유기발광다이오드 (OLED) TV 양산을 위해 삼성과 손을 잡는다. OLED TV 시장 확대에 사활을 걸고 있는 삼성측은 ``손해볼 것 없다’’는 입장이다.

이에 따라 LCD TV 시장에서 전략적 협업관계를 유지해왔던 삼성과 소니는 OLED TV 시장에서 다시한번 `밀월’ 관계를 이어나갈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22일 익명을 요구한 삼성의 한 고위 관계자는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 (SMD)가 개발한 OLED 패널을 탑재한 소니의 브라비아 OLED TV가 빠르면 내년께 시장에 출시될 것’’이라며 ``TV사업의 부활을 노리는 히라이 가즈오 소니 신임 최고경영자 (CEO) 입장에서도 초기 시장 확대를 노리는 삼성이 높은 가격 경쟁력을 약속한 만큼 논의가 빠른 속도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초도 물량 규모는 아직 협의중’’이라며 ``조만간 좋은 소식이 있을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소니는 그간 삼성과 합작 기업인 S-LCD를 통해 패널을 주로 공급받아 왔지만 지난해 말 합작 관계를 청산했다. 소니는 최근 대만의 디스플레이 패널 업체인 AUO와 손을 잡고 OLED TV 양산을 위한 합작 패널 제조업체 설립을 구체적으로 논의하고 있다.

이 관계자는 이어 ``AUO가 엔지니어를 소니에 파견해 OLED 기술개발을 지원중이나 구매선을 다변화해 비용 절감을 노리고 있는 소니 입장에서 삼성의 구애를 거절할 수 없었을 것’’이라며 ``소니는 비교적 가격적인 면에서 메리트가 있는 W(화이트)-OLED 방식으로 생산한 패널로 보급형 OLED TV 세확산에 주력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소니코리아는 ``고객사 관련한 부분은 확인해 줄 수 없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삼성측은 ``OLED TV 사업확대를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으나 특정 업체와의 구체적인 협상 내용은 현재시점에서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소니는 지난 2007년 11인치형 OLED TV를 세계 최초로 시장에 선보였다. 그러나 실적 악화로 연구개발이 늦어지면서 대형 상품을 내놓는데 실패했다.

그러나 세계 1위, 2위 TV 제조업체인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지지부진한 TV사업에서 새로운 활로를 찾기 위해 OLED TV 사업에 대규모 투자를 하고 있고 `가전 왕국’의 명성을 되찾고 싶어 하는 소니 역시 OLED TV 경쟁에 뛰어들면서 삼성과 `제 2의 밀월’ 관계를 가져갈 수 있을 것이라는게 업계의 분석이다.

그러나 삼성이 넘어야 할 과제도 있다.

현재 OLED TV용 패널 기술 방식은 크게 RGB (적녹청) 방식과 W-OLED 방식으로 나뉜다. RGB 방식은 빨강 (R), 녹색 (G), 파랑 (B) 화소로 직접 색상을 표현하는 뛰어난 기술이나 대형 패널에 적용하면 수율이 떨어지는 것이 문제다.

반면 유리기판에 흰색 화소를 입힌 뒤 그 위에 컬러필터를 씌워 색을 내는 W-OLED 방식은 미세한 화질 차이가 있으나 원가가 RGB 방식보다는 다소 싸다.

이에 따라 애당초 RGB방식을 밀기로 결정했던 삼성은 `투트랙 전략’으로 선회했다. 즉 `프리미엄급 OLED TV는 RGB로, 보급형 TV는 현재 LG전자가 채택중인 W-OLED 방식으로’ 구사한다는 것.

업계의 한 관계자는 ``RGB 방식으로는 수율을 담보하기가 매우 어려운데다 삼성은 W-OLED 방식 개발에 뒤늦게 뛰어들어 기술 개발 속도가 더딘편’’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최근 크로아티아 두브로브니크에서 열린 `IFA 2012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폴 그레이 디스플레이서치 이사는 ``OLED는 큰 규모의 시설투자에도 불구, 여전히 많은 기술적인 문제점을 안고 있다’’며 ``올해 OLED TV의 세계 판매량은 불과 5만대에 그칠 것이며, 2015년에는 약 500만대의 글로벌 OLED TV 수요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 1. Actress yields boxer career over injury
  • 2. Comedians should make fun of us more, lawmakers say
  • 3. Are kiosks the answer to long iPhone lines?
  • 4. Surfer bullies shark to save sons in Maui
  • 5. Talks with Pyongyang may soon resume
  • 6. Allies agree to maintain status quo on OPCON
  • 7. Woman dismantles ATM in China for keeping her card
  • 8. Don't blink, you may miss Seoul in Avengers trailer
  • 9. John Cho jams out to Crayon Pop's 'Bar Bar Bar' on ABC's 'Selfie'
  • 10. Kerry: US could reduce troops if N. Korea denuclearizes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