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2-03-27 19:31
Updated : 2012-03-27 19:31

Worker’s performance improves with smartphone off


A study has found that workers are happier and improve their performance if they give up using their smartphones one evening a week, the Daily Mail reported on March 19.

The results come from a research team at Harvard Business School who monitored professionals being banned from monitoring their work after 6 p.m. once a week over three years.

The participants, 1,400 management consultants of the Boston Consulting Group, said it led to improvements in happiness and performance at work against expectations.

Professor Leslie Perlow, the lead researcher, said she was inspired to conduct the study after she found that 26 percent of professionals in the U.S. always have their smartphones near them, even beside their bed.

The experiment was carried out under conditions that it would be halted immediately if there was the slightest concern about the quality of work.

But workers said they found their work-life balance improved, and they became more productive.

Some 59 percent of them agreed with the statement “I am excited to start work in the morning” compared with 27 percent of those who weren’t.

Asked if they ‘feel satisfied’ with their jobs, 78 percent of those who had just one evening off a week said yes, compared with 49 percent of those who said no.

This was because those who turned their phones off spent more time with their families and started making future plans for their social lives.

“People who turn on smartphones all the time spent working plus all the additional time monitoring their work in case something came up. The less predictable their work, the more people were on,” Professor Perlow said.

“By being constantly connected to work, they seemed to be under more pressure.”

She said that by making one night a week free, it helped to break the cycle.



관련 한글 기사

하루 종일 아이폰 만지작거리더니… 깜짝 결과

일주일에 하루 저녁만 스마트폰 사용을 끊어도 업무 의욕이 높아지고 행복감도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 같은 내용은 미국 하버드대 경영대학원이 전문직종사자인 경영컨설턴트들을 대상으로 장기 실험연구를 진행한 결과 나타났다고 영국일간지 데일리메일이 지난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매주 정기적으로 스마트폰 사용을 끊었더니 업무에 문제가 생기기는커녕 오히려 업무 만족도가 높아지고 회사에 더 오래 남기를 희망한 것으로나타났다.

보도에 따르면 연구팀은 보스턴컨설팅그룹에 근무하는 컨설턴트 1,400여명을 대상으로 한 주에 하루를 정해 오후 6시 이후에는 스마트폰 사용을 금지한 뒤 사용자 의식 변화를 3년에 걸쳐 관찰했다.

연구를 담당한 레슬리 펄로 교수는 "미국 전문직 종사자의 26%가 잠들 때까지도 블랙베리나 아이폰등 스마트폰을 손에서 놓지 않는다는 조사결과에 착안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연구는 스마트폰 사용 제한으로 업무에 차질이 생기면 실험을 즉시 중지할 수 있다는 조건 아래 진행됐다.

하지만, 실험 참가자들은 일주일에 하루 저녁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는 것만으로도 이전보다 일과 생활의 균형이 개선됐으며, 업무 생산성도 높아졌다는 반응을 보였다.

실제로 실험 참가자들은 59%가 '아침에 일어나면 업무 의욕이 솟는다'고 답한 반면 실험에 참가하지 않은 직원들은 같은 응답이 27%에 머물렀다. 업무 만족도를 묻는 설문에도 실험 참가자의 78%는 '만족한다'고 밝혔지만 비 참가자들은 49%정도가 이같이 답변했다.

이런 결과는 퇴근 이후 스마트폰을 끔으로써 가족과함께 보내거나 미래 계획에 투자할 시간적 여유가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펄로 교수는 "스마트폰을 항상 켜두는 사람들은 근무시간 외에도 만일에 대비해 자신의업무 상황을 수시로 확인하게 된다"며 "맡은 업무의 예측 가능성이 작을수록 이런 경향이 더 크게 나타난다"고 밝혔다.

그는 "늦은 밤까지 스마트폰을 사용하면 회사 업무에서 받는 압박감은 더 커진다"며 "일주일에 하루 저녁 스마트폰을 쓰지 않는 것만으로도 이런 악순환을 깨는데 효과를 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 1. Google Street View catches woman's breast, company gets sued
  • 2. Jose Canseco accidentally shoots off his own finger
  • 3. Hands full? Don't worry - this shoe 'ties' itself
  • 4. North Korean defector makes BBC's 100 Women list
  • 5. Seoul wants Asia's UN Office in DMZ
  • 6. Naked woman exorcises baby in snowy cold
  • 7. Gang member charged for abusing mentally disabled neighbors
  • 8. Under pressure: NK human rights come into spotlight
  • 9. Korea rises in business environment rankings
  • 10. Manhole thief busted in Busan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