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3-08-08 16:51
Updated : 2013-08-08 16:51

10 effective tips for learning English

By Lee Chang-sup

Recently, I have been meeting with small groups of middle and high school English teachers in Seoul. These teachers invite me to lecture on whether and how English newspapers can be used to teach the English language in the classroom.

In the three-hour presentation, I point out 10 things Koreans overlook in learning English.

First, learning English does not need to be expensive. According to Statistics Korea, last year, Koreans spent 6.5 trillion won (about $6 billion) for their children's English classes. This amount is equal to 20 percent of Korea's defense budget. However, inexpensive language learning is now possible with the many e-learning tools available. Parents, teachers and students only need to find the appropriate e-learning tools.

Second, Koreans waste too much time learning unnecessary vocabulary. Private academy lecturers require seven-year-olds to memorize such words as anthropology, archeology, ophthalmologist and cinematography, which are not used much in daily life. My experience shows that Koreans need only 10,000 words to pass any English proficiency test such as the TOEIC and TOEFL or English tests for college-bound students. Although the current English vocabulary is around one million words, one only needs 10,000 words to be able to read English newspapers and listen to English broadcasts such as by CNN, ABC and NBC.

Third, English textbooks should be adapted for the Korean context. Students are better able to learn another language if their learning is related to their own culture and everyday life. English textbooks in Korea are imported from English-speaking countries, and thus, students learn only about English-speaking cultures. Students seldom learn about whether Joseon Dynasty naval commander Yi Sun-shin (1545–1598) is either an admiral or a general. They do not learn about traditional Korean foods such as oxtail soup, grilled pork belly, sweet rice nectar and red bean porridge.

Fourth, few teachers, parents and students understand the vast differences between academic English and every day English. Korean education is so focused on teaching academic English that it fails to teach students how to use the English language in their daily life. Note that even native English speakers seldom use academic words in their day-to-day conversations.

Fifth, Koreans underestimate the importance of newspapers in learning English. Newspapers are helpful because they use English to cover topics in which most are interested. Even in English-speaking countries such as the United States, teachers are encouraged to use newspapers to help students improve vocabulary, writing and general knowledge. Korean education policymakers should adopt the newspaper in education (NIE) concept.

Sixth, newspapers are the best tools for enriching vocabulary for daily use. For example, for the past 15 years, The Korea Times has been using about 10,000 words, greater than the vocabulary required in exams for college-bound students and English proficiency tests like the TOEIC and TOEFL.

Seventh, many people mistakenly believe the more difficult and lengthy words they use, the more intelligent they will be perceived. For example, some writers use procrastinate to mean delay or postpone. President Barack Obama sets an example for using plain language not only in casual conversations but also in speeches. He has even introduced the Plain Writing Act of 2010, which mandates all federal agencies to use words that are understandable to average Americans.

Eighth, readers should read more English dailies based in Korea. While Western publications such as The New York Times and Time are respected and worth reading, they seldom cover Korean issues, and even then, cover only popular issues like the inter-Korean tension and North Korea's nuclear threats. On the other hand, English dailies based in Korea can help students learn English expressions and vocabulary in the Korean context.

Ninth, Koreans shouldn't focus only on getting high scores in proficiency tests like the TOEIC and TOEFL because these tests do not foster practical English skills. Just as a driving license does not mean you can drive a car on the road the next day, getting high TOEIC or TOEFL scores does not mean you will be able to read, listen, speak and write well in English in daily life.

Finally, Koreans should learn not only to read, listen and speak in English but also to write in English. To this end, they can use many editing software programs including Style Writer.

According to StyleWriter creator Nick Wright, once you plug the editing tool into all versions of Microsoft Word, it "searches for thousands of writing faults including complex words, jargon and abstract words, wordy phrases, hidden verbs, passive verbs, cliches and long sentences. It then pops up advice showing you how to edit each sentence. Using StyleWriter typically cuts 25 percent of the words from the document and removes the stale writing habits so common in organizational writing. It's just like having a professional editor sit down next to you and highlight all of your writing problems in your document."

Korean educators have so far tried many methods to help students learn English. However, their attempts have failed, and parents continue to spend money on expensive private tutoring. However, my 10 points suggest better, less expensive ways to learn English such as through the NIE concept.

Lee Chang-sup is the executive managing director of The Korea Times. Contact him at editorial@ktimes.co.kr.





관련 한글 기사

영어 학습에 대한 10가지 효과적인 제언

최근 서울에서 영어를 가르치는 중고등학교 선생님들을 만났다. 이 분들은 학급에서 영자신문을 활용한 영어 수업에 대해 알고자 필자에게 강의를 요청했다.

필자는 3시간의 강의를 통해 한국인들이 영어 학습에 있어서 간과하는 10가지 논점을 지적했다.

첫째, 영어 학습을 위해 큰 돈을 들여야 하는 것은 아니다. 통계청에 의하면 지난 해 부모들은 자녀 영어교육을 위해 총 6조5천억 원을 소비했다. 이것은 우리나라 국방 예산의 20퍼센트에 버금가는 액수이다. 하지만 이제 각종 e-러닝 프로그램을 통해 저렴한 영어교육이 가능해졌다. 학부모 및 선생님, 그리고 학생들은 단지 적절한 e-러닝 프로그램을 찾기만 하면 된다.

둘째, 우리나라 사람들은 불필요한 단어를 외우는 데에 너무 많은 시간을 낭비한다. 영어학원에서는 일곱 살짜리 아이들에게 인류학, 고고학, 안과 의사, 촬영술과 같은 어렵고 일상 생활에서 자주 쓰지 않는 단어들을 외우게 한다. 내 경험을 토대로 한국인들이 TOEIC, TOEFL과 같은 영어 능력 평가에 필요한 어휘 수는 약 10,000 단어 밖에 되지 않는다. 영어는 약 100만 개의 단어로 이루어진 언어지만 10,000 단어만 알면 영자신문뿐 아니라 CNN, ABC, NBC 등 영어 방송 청취도 가능하다.

셋째, 국내에서 사용하는 영어 교과서는 한국 사람들에게 맞춰져야 한다. 학생들은 배우는 주제가 본인 문화와 일상 생활과 관련이 있을 때 더욱 쉽게 언어를 배울 수 있다. 국내 영어 교재들은 영어권 국가들에서부터 수입이 됨으로써 학생들은 그 나라들의 문화에 대해서만 배우게 된다. 영어를 공부하면서 조선시대 이순신(1545-1598)이 장군이라는 우리말 단어만으로는 해군 지휘관이었는지 육군 지휘관이었는지 알기가 어렵다. 학생들은 꼬리곰탕, 삼겹살 구이, 식혜와 팥죽 같은 한국 전통 음식에 대해 배우지 않는다.

넷째, 일부 교사들, 부모들 그리고 학생들만 학술 영어와 일상 생활에 쓰이는 영어(실용 영어)의 차이점을 알고 있다. 국내 영어교육은 학술 영어를 가르치는 데에 비중을 두고 있기 때문에 학생들에게 일생 생활 속의 영어를 가르치지 못하고 있다. 원어민들도 학문적인 용어는 일상 속 대화에서도 별로 사용하지 않는다는 점을 유념해야 한다.

다섯 째, 우리나라 사람들은 영어 교육에 있어 신문의 중요성을 과소평가한다. 신문은 많은 사람들이 관심 있는 주제를 다루기 때문에 매우 유용하다. 미국 같은 영어권 국가들은 학생들의 어휘력, 글쓰기 그리고 일반 상식의 향상을 위해 학교 신문을 이용하도록 권장하고 있다. 국내 교육 정책입안자들은 신문 활용 교육(NIE)을 적극 도입해야 한다.

여섯 째, 신문은 일상에 필요한 어휘력을 강화하는데 최고의 도구이다. 예를 들어, 코리아타임스는 지난 15년간 수능, TOEIC, TOEFL 같은 공인 시험을 대비하는 학생들이 꼭 알아야 되는 단어보다 많은 10,000 단어를 사용해왔다.

일곱 째, 많은 사람들이 난해하면서도 긴 단어를 사용할수록 더욱 근사해 보인다고 잘못 생각하고 있다. 예를 들어, 일부 글쓴이들은 delay나 postpone 대신 procrastinate라는 단어를 쓴다. 오바마 대통령은 간단한 용어를 생활 속 대화뿐에서만 아니라 연설에도 쓰므로 모범적인 사례를 보여주고 한다. 오바마는 지난 2010년 Plain Writing Act (쉬운 영어 쓰기법)을 도입해 모든 정부기관들이 평범한 미국인들도 이해할 수 있을 만큼의 간단명료한 언어를 쓰도록 의무화하고 있다.

여덟 째, 독자들은 한국의 영자신문을 더욱 많이 읽어야 한다. 뉴욕타임스나 타임 같은 해외 출판물은 높이 평가되지만 국내 상황에 대해 기술한다고 해도 남북 간 핵 문제와 같은 굵직한 이슈에 대해서만 쓴다. 반면 한국에서 발행하는 영자신문은 한국에 관한 영어 어휘 표현 등을 영어학습자가 쉽게 이해하도록 도와준다.

아홉 째, 우리나라 사람들은 TOEIC과 TOEFL 같은 언어능력 시험에 고득점 취득에만 중점을 두지 말아야 하는데, 이 같은 시험들은 실제적인 영어 능력을 갖추는 데 큰 도움이 안 되기 때문이다. 운전면허를 취득한 바로 다음 날 운전을 할 수 없듯이 TOEIC이나 TOEFL에서의 고득점은 일상 속에서 영어로 잘 읽고, 듣고, 말하고, 쓰는 것을 보장해 주지는 못한다.

끝으로, 한국 사람들은 읽기, 듣기, 말하기뿐만 아니라 영어로도 글을 잘 쓰는 방법을 배워야 한다. 영작은, Style Writer 같은 편집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을 통해 배울 수 있다.

Style Writer 개발자 Nick Wright는 '이 프로그램은 모든 버전의 마이크로소프트 워드에 적합하며 복잡한 단어, 특정 용어, 추상적인 단어, 장황한 구문, 명사의 동사화, 수동태, 상투적인 문구와 긴 문장들을 찾아낸다. Style Writer를 쓸 경우 25 퍼센트의 단어를 줄일 수 있고 조직적 글에서 자주 볼 수 있는 오래된 글쓰기 습관들을 없앨 수 있다. 전문 에디터가 옆에 앉아 글의 문제점을 지적해주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국내 교육자들은 이제껏 수많은 방법을 통해 학생들의 영어 교육에 도움을 주려고 노력했다. 하지만 이 같은 노력은 실패했고, 부모들은 아직도 비싼 사교육에 돈을 투자한다. 앞서 제시한 10가지 사항은 신문 활용 교육을 통해 영어를 좀 더 효율적이면서도 저렴하게 배울 수 있는 방법을 보여준다.


  • 1. Korean language becomes college entrance exam subject in France
  • 2. Arrest warrant requested for Samsung chief in corruption scandal
  • 3. K-pop star Rain, top actress Kim Tae-hee to marry
  • 4. Court backs foreign worker fired for absence
  • 5. Health alerts issued as fine dust blankets Korean Peninsula
  • 6. LG launches AI-ready air conditioner
  • 7. 90% of entertainers in poverty
  • 8. Japan blasts S. Korea's plan for 'comfort women' statue on Dokdo
  • 9. Newcomer actors mature through 'Kim Bok-joo'
  • 10. Foreign affairs ministry slammed for poor handling of rape in Taiw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