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3-07-03 16:44
Updated : 2013-07-03 16:44

Defense Ministry to restrict smartphone use

By Kang Seung-woo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MND) said Wednesday that it will limit its staff’s use of smartphones inside its building from mid-July to prevent the leaking of military information. In addition, visitors will not be permitted to carry mobile phones into the building.

The ministry rolled out a mobile device management (MDM) plan which requires its employees to install a smartphone application that deactivates functions like computing, Internet connectivity and the camera inside the building.

When it comes to feature phones with a camera function, a security sticker will be put on lenses.  The plan will take effect from July 15.

According to the ministry, those who use Android smartphones will be able to answer, make phone calls and use text messaging services, but iPhone users will be limited to only receiving calls and messages.

Under the MDM plan, visitors need to keep their mobile phones at the entries before entering the ministry building.

MND will first have a test run for the plan in its building and later decide whether to expand the plan to other military facilities.

“In order to cope actively with the changing information technology circumstances, we are seeking security measures based on cutting-edge technology,” an MND official said. “We expect the MDM plan to contribute to raising security awareness as well as strengthening military security.”

Although the ministry aims to prevent military data leaks, its staff, especially those who use iPhones, are expected to have more inconveniences.

In order to minimize the possible discomfort, the ministry has enabled its employees to make long-distance calls and give a buzz to cell phones through its office telephones since May. Until the end of April, MDN workers could only make local calls with office telephones.


관련 한글 기사

국방부, 청사 내 스마트폰 기능 사용금지

군사자료 유출 차단 목적…외부인은 휴대전화 반입금지

국방부는 스마트폰을 통한 군사자료 유출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 오는 15일부터 직원들이 청사 내에서 스마트폰 기능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했다고 3일 밝혔다.

국방부가 구축한 '모바일기기 통제체계'(MDM)에 따르면 직원들은 특정 보안앱을 설치해야 스마트폰을 가지고 청사에 들어올 수 있다.

청사 내에서만 작동하는 이 보안앱을 설치하면 안드로이드 계열 스마트폰은 전화, 문자 송·수신만 가능하고 아이폰은 전화, 문자 수신만 가능하다.

카메라 촬영 기능은 안드로이드 계열 스마트폰이나 아이폰 모두 차단된다.

국방부는 일반 휴대전화에도 카메라 렌즈에 보안스티커를 부착하도록 의무화할 예정이다.

국방부를 출입하는 외부인은 휴대전화를 가지고 들어올 수 없다.

오는 15일부터 외부인은 국방부 청사 출입구에 스마트폰이나 일반 휴대전화를 맡겨야 출입이 가능하다.

국방부는 이런 내용의 모바일기기 통제체계를 국방부 청사에 한해 시범적으로 운영하고 전군 확대 여부는 시범운영 결과를 평가한 뒤 결정할 방침이다.

국방부는 모바일기기 통제체계가 군사보안을 강화하는 조치라고 설명하지만 직원과 민원인들이 불편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아이폰을 이용하는 국방부 직원들은 청사 내에서 전화를 걸거나 문자를 보낼 수도 없게 돼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외국에서도 군사시설 내에서는 스마트폰의 사용을 제한하는 사례가 많다'며 '일단 시범 운영해보고 보완할 사항이 발생하면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 1. Nine dead, 287 missing in ferry sinking off southwestern coast
  • 2. Five-year-old girl the only survivor of family
  • 3. 'Choco pie is our lifeline,' say Gaeseong workers
  • 4. Park pledges full support for rescue work
  • 5. Nation praying for a miracle
  • 6. Rapper cuts off penis, jumps off two floors
  • 7. Bigmouth citizen angers nation with fabricated report on Sewol tragedy
  • 8. Giants fans betray ferry tragedy
  • 9. Death toll hits 25
  • 10. 40 dead babies found in a hospital in Rio de Janeiro
Diplomatic Tennis Championships postponed
Welcome to Expat Corner
Experienced reporters wanted
Koreatimes.co.kr puts on a new dr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