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3-04-02 21:07
Updated : 2013-04-02 21:07

Diesel detected in Hite-Jinro's soju

By Kim Jae-won

A small amount of diesel was detected in bottles of soju at a restaurant in Cheongju, North Chungcheong Province, last month, police said Tuesday.

Cheongnam Police Station said that diesel was detected in eight bottles of Chamisul of Hite-Jinro, citing the result of testing by the National Forensic Service.

Police sent a total of 15 Chamisul bottles to the forensic agency last month after a 44-year-old customer surnamed Lee at a restaurant in the city reported that the soju there smelled of gasoline. There were no reports of illness at the restaurant.

"We will report it to the Korea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However, we are not considering seeking arrest warrants for the restaurant owner or the producer because there was no injury to customers," said a police official.

Hite-Jinro ruled out the possibility that the diesel was injected into the soju during production process.

The company said it will give a detailed statement after police announce the results of their investigation.

The owner of the restaurant said that he bought 30 bottles of soju from a wholesaler the day before the incident, and said there had been no problem before.

Hite-Jinro is one of the nation's two biggest liquor companies along with Oriental Brewery.

관련 한글 기사

진로 '참이슬'에서 경유 검출…경찰, 식약처에 통보

일반식당에서 판매한 진로의 '참이슬' 소주에서 경유 성분이 검출됐다.

청주 청남경찰서는 2일 청주의 한 음식점에서 판매한 소주에서 강한 휘발성 냄새가 난다는 신고를 받아 수거한 소주병에서 경유 성분이 검출됐다는 결과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국과수 감식 결과 수거한 소주 15병(미개봉 11병, 개봉 4병) 가운데 8병의 내·외부에서 소량의 경유 성분이 검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인명 피해는 없어 형사 처벌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며 '확인된 사실을 감독기관인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통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유는 소방기본법상 위험물 제4류로 분류된 인화성 물질로, 흡입 및 섭취 시 자극·구역·설사·두통·졸음·현기증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진로의 한 관계자는 '자체 조사에서는 검출되지 않았으나 국과수 결과에서 극히 미량의 경유 성분이 검출됐다는 결과가 나와 당혹스럽다'며 '일각에서 제기하는 수거된 공병 세척 과정이나 생산 과정에서 유입될 가능성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유통이나 보관 과정에서 외부 경유 성분이 유입됐을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며 '경찰 수사를 지켜본 뒤 회사 측 입장을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지난달 3일 오후 8시 30분께 청주의 한 음식점에서 지인들과 술을 마시던 이모(44)씨가 '소주병에서 휘발유 냄새가 난다'며 신고하자 수사를 벌여왔다.

경찰은 이씨 일행이 마시다 남긴 소주병과 열지 않았던 소주병 등 15병을 수거, 국과수에 정밀 감식을 의뢰했다.

당시 이 식당 관계자는 '전날 주류 도매상으로부터 소주 30병을 구입했다'며 '평소에는 전혀 문제가 없었다'고 말했다.



  • 1. One-legged fighter joins the big leagues
  • 2. Passengers help free frozen plane
  • 3. Kim Jong-un's sister emerges as key figure in N. Korea
  • 4. World's biggest solar power park completed
  • 5. U.S. film on NK leader to hit screens next month
  • 6. Chicken chain gets burned for misleading investors
  • 7. Cornell students pose for hunks 'n hounds calendar
  • 8. Korea's food-delivery app sees huge investments
  • 9. Seoul's top educator accused of violating election law
  • 10. U.S. riots hit Korean businesses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