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2-11-16 08:02
Updated : 2012-11-16 08:02

US denies any ties with Kelley, key figure in CIA scandal

WASHINGTON (Yonhap) --
The U.S. State Department said Thursday that it had nothing to do with Korea's appointment of Jill Kelley, the Tampa socialite who helped expose CIA Director David Petraeus's career-ending affair, as an "honorary consul."

"She has no formal affiliation with the State Department," deputy spokesman Mark Toner said at a daily press briefing.

Kelley, 37, is a key figure in a growing sex scandal involving Petraeus and Afghanistan commander Gen. John Allen.

She is known to have maintained close ties with the two American war heroes.

The Korean government has been drawn into the scandal, which has rocked U.S. post-election politics, since the revelation that Kelley has served as an honorary consul for Seoul since early August.

"We don't have a direct role. This is something that foreign governments choose to do," Toner said, adding he is aware that there are "U.S. citizens or permanent resident aliens who perform consular duties, services on a part-time basis."

Korea has 15 honorary consuls in the U.S., all appointed by the foreign minister.

Their mission is to help promote Korea-U.S. relations and protect the rights of Korean Americans. An honorary consul gets paid about $2,500 a year, a source said.

Honorary diplomats have no specific privileges or protections under the 1961 Vienna Convention on Diplomatic Relations.

Meanwhile, a news report said Kelley had claimed connections with the Korean government with regard to an energy project.

The Associated Press carried a story on Kelley's meeting in August with Adam Victor, president and chief executive officer of TransGas Development Systems, based in New York.

Victor was quoted as saying that she was introduced to him as someone whose friendship with Petraeus would help facilitate a no-bid deal with Korea on a coal-gasification project.

Victor, however, concluded that she had little to offer in the way of deal-making expertise or connections with Korean leaders, it added.

관련 한글 기사

美 발칵 뒤집은 불륜녀, 한국 이용했다

美업체 대표 주장..'수수료 8천만弗 요구'

미국 국무부는 15일(현지시간) 데이비드 퍼트레이어스 전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의 스캔들에 연루된 여성 질 켈리(37)의 한국 명예영사직 임명에 개입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마크 토너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그(켈리)는 국무부와 공식적인 관계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명예영사 임명에 대해서도 '우리가 직접적인 역할을 하지 않았다'면서 '명예영사에 대해 포괄적으로 얘기하자면 이는 외국 정부가 선택하는 문제'라고 설명했다.

토너 부대변인은 또 '명예영사직에 대한 내 초보적인 지식은 미국 시민이나 영주권자들 가운데 파트타임으로 영사 직무를 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뿐'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밖에 켈리가 한국에서 추진되는 대형 에너지사업 계약에 브로커 역할을 시도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한펴, 질 켈리(37)가 최근 한국에서 추진되는 대형 에너지사업 계약을 주선하겠다며 미국 사업가에게 접근했던 것으로 15일(현지시간) 알려졌다.

플로리다주(州) 온라인매체 `TBO닷컴' 등에 따르면 뉴욕 소재 에너지기업인 `트랜스개스(TransGas)'의 애덤 빅터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8월 플로리다 탬파에서 열린 공화당 전당대회에서 한 지인으로부터 켈리를 소개받았다.

당시 소개한 사람은 켈리에 대해 퍼트레이어스 국장과 아주 가까운 친구 사이라면서 한국의 석탄가스화 프로젝트 사업에서 무입찰 계약을 도와줄 수 있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빅터 CEO는 뉴욕에 있는 자신의 사무실로 켈리를 초청했으나 이후 의심을 갖기 시작했다고 현지 언론에 밝혔다.

그는 '퍼트레이어스 국장이 켈리에게 한국의 명예영사 자리를 주선했기 때문에 그와 연결고리가 있을 수도 있지만 예전에 대규모 계약을 주선한 경력이 없었다'면서 의심했던 이유를 밝혔다.

특히 빅터 CEO는 켈리가 계약이 성사될 경우 수수료로 8천만달러를 요구했으며, 이는 통상적인 수수료보다 훨씬 많은 액수여서 이후 관계를 끊었다고 밝혔다.

그는 '켈리가 전혀 자격이 없는데도 퍼트레이어스를 통해 그 자리(명예영사)를 얻었다고 하는데 도대체 이유를 모르겠다'면서 '나는 괜히 시간만 낭비한 꼴이 됐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1. Hidden washroom cameras 'may have filmed hundreds of women'
  • 2. Suzy victim of sex offense - or is it an illusion?
  • 3. Reality star wants tougher 'revenge porn' laws
  • 4. Stimuli send KOSPI to eight-month high
  • 5. Hotter summers can lead to 10,000 more deaths through 2020
  • 6. Lightning kills one, injures eight at Venice Beach
  • 7. Stalker gets 35 years' jail for murdering his teacher
  • 8. Crayon Pop in comic book series
  • 9. Dogs feel jealousy like humans do
  • 10. Online payment system to be simplified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