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2-03-08 18:55
Updated : 2012-03-08 18:55

Dress codes irk stewardesses

By Lee Hyo-sik

One of the country’s largest labor umbrella groups is urging Asiana Airlines to ease its guidelines on how its female flight attendants should look and dress. It argues the company’s rules are too excessive and infringe upon the basic human rights of employees.

But the nation’ second largest flagship carrier refuted the claim, stressing its dress code should be observed as it represents corporate brand and identity.

The company said flight attendants should abide by the rules at all times by maintaining a “decent” appearance while on duty.

In commemoration of International Women’s Day, which fell on Thursday, the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KCTU) held a press conference in front of the headquarters of Kumho Asiana Group in downtown Seoul at 11 a.m.

KCTU said Asiana’s rules on appearance and attire for stewardesses were too strict, demanding the airliner revise them as quickly as possible to respect individuals’ freedom of expression and other human rights.

``We agree that flight attendants should look presentable. But it is too excessive for the company to tell us how to look and get dressed from A to Z,’’ said Kwon Soo-jung, the head of Asiana Airlines’ stewardess union. The union is affiliated with KCTU. ``The guidelines do not help us serve customers and ensure flight safety. They are outdated and overly strict, suppressing female flight attendants’ rights to individuality and freedom of expression.’’

Kwon even said that the rules are mainly aimed at maximizing company profits by commercializing women’s bodies.
According to the Asiana flight attendants’ union, they cannot wear pants at work.

They should always wear pink or yellow nail polish, while keeping the length of their fingernails shorter than 3 millimeters.

Flight attendants are also banned from wearing eye glasses and strongly encouraged to wrap their hair in a small-sized hairnet.

In comparison, Korean Air flight attendants, mostly senior ones, are allowed to wear pants. But they are also subject to stringent appearance and attire guidelines.

``Flight attendants are not Barbie dolls. We are professionals with diverse characteristics who strive to become successful. We should not be judged by how we appear outside. We cannot be subject to any discrimination at work just because we are women,’’ Kwon said.

She demanded company management invalidate its guidelines concerning appearance and attire of flight attendants. ``The company must allow us to wear eye glasses and put on trousers. The widespread discriminative practices against female flight attendants should also come to an end.’’

But Asiana Airlines said it has no intention to change rules governing how flight attendants look on airplanes.

``These internal rules are not compulsory but are strongly recommended to be kept by all flight crews,’’ an Asiana Airlines spokesman said. ``We are in a highly-competitive service industry. The way our flight attendants dress and look significantly influences our business. Not to mention, they also represent the company image.’’

관련 한글 기사

특정 신체부위까지… 과도한 여직원 용모 규제 논란

손톱끝은 3mm, 매니큐어는 필수 '美的 노동자'

여성 서비스직 종업원에게 브랜드 이미지를 이유로 세세한 신체 부위까지 용모•복장 규정을 강제하는 것이 적절한지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항공기 여승무원에게 치마만 입도록 하는 것은 회사가 여성성을 강제하는 차별 행위라는 시각이 있는 반면, 서비스직에 어울리는 좋은 인상은 기본적인 에티켓에 속한다는 시각도 있다.

일각에서는 콜센터 상담원, 마트 점원이 겪는 '감정 노동'과 같이 고급 서비스직 종사자들이 겪는 업무 형태를 '미(美)적 노동'이라는 새로운 관점에서 바라보며 인권침해 가능성을 판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손톱 길이까지 지정 = 세계여성의 날인 8일 민주노총 여성위원회는 항공기 여성 승무원에 대한 용모•복장 지침이 업무 관련성을 넘어 과도하게 규정됐다며 개성과 인권을 고려해 지침을 마련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노조 측이 밝힌 아시아나항공 용모•복장 지침 내용을 보면 여성 승무원은 유니폼으로 치마만 입을 수 있으며 치마 길이는 무릎 중앙선에 맞춰야 한다.

손톱은 큐티클을 제거한 채 핑크나 오렌지색 계열의 매니큐어를 발라야 한다. 매니큐어를 바르지 않을 권리는 없다. 이 경우 손톱 끝 길이는 3㎜ 정도로 유지해야 한다.

남성과 달리 여성 승무원은 안경 착용도 금지된다. 머리 스타일은 망으로 감싼 '쪽진 머리'를 권장한다.

초년생은 탑승 전에 매번 '이미지 메이킹 코디네이터'로부터 용모•복장 규정을 준수했는지를 점검받는다. 탑승 후에도 복장 체크는 상시로 이뤄지며 평가 항목에 반영된다.

대한항공은 여승무원이 치마 대신 바지 유니폼을 선택할 수 있다는 점에서 유연한 면이 있지만 복장과 머리 스타일, 액세서리, 화장 등을 세밀히 규정하고 상시로 점검한다는 점에서 크게 다를 바가 없다는 것이 항공업계의 설명이다.

◇호텔•명품매장도 마찬가지 = 특급호텔들도 투숙객을 맞는 여성 직원들의 복장 규정이 엄격하기로 유명하다.

인터컨티넨탈호텔 여직원은 커피색 1호와 살구색 1호 스타킹만 신는다. 규정에 따라 목걸이와 귀걸이는 1㎝보다 작아야 하며 머리가 길면 반드시 묶어야 한다.

리츠칼튼호텔은 고객에게 불쾌감을 주지 않도록 직원이 머리에 젤이나 왁스를 과다하게 사용하지 못하도록 했다. 음식을 제공하는 직원은 머리카락을 뒤로 넘긴 '올백 머리'를 해야 한다.

다른 특급호텔들도 명문화 여부와 상관없이 직원 교육 시 깔끔하고 단정한 용모를 갖추도록 유도한다.

이 같은 용모•복장 지도는 백화점이나 면세점의 명품 브랜드 매장 직원들에게도 적용된다.
특히 명품 화장품매장 직원은 용모 관리기 엄격하기로 소문나 있다.



  • 1. Lesbians have more orgasms than straight women: study
  • 2. Morgue worker confesses to having sex with corpses
  • 3. Pageant contestant disqualified for skimpy bikini
  • 4. Teenager jailed for raping 91-year-old woman
  • 5. World's most expensive apartment boasts rooftop waterslide
  • 6. Indian woman carried skeleton in womb for 36 years
  • 7. Mariah Carey, Nick Cannon split: reports
  • 8. 3 lawmakers arrested on alleged bribery
  • 9. College freshman impaled by golf club
  • 10. Murayama calls for early summit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