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2-03-26 18:14
Updated : 2012-03-26 18:14

Korea, US remain at odds over missile range


Foreign visitors walk around mock North Korea’s Scud-B missile, left, and other South Korean missiles at Korea War Memorial Museum in Seoul, March 19. / AP-Yonhap
By Lee Tae-hoon

Less than a week after President Lee Myung-bak expressed optimism over the revision of a bilateral ballistic missile agreement with the United States, President Barack Obama has indicated that the two allies remain poles apart on the issue.

Under an agreement reached in 2001 with Washington, Seoul restricted its ballistic missile range to 300 kilometers, roughly half the distance between the demilitarized zone and North Korea’s border with China.

Obama maintained that it was a technical issue dealt with at the military level, not the presidential level when asked a question about Seoul’s push to extend the range of ballistic missiles during a joint news conference after Sunday’s summit with Lee.

Despite his earlier upbeat remarks, Lee acknowledged that he had not even deliberated on the matter which he had predicted to be settled soon in favor of Seoul.

A senior defense official here said that the Pentagon was positive on the extension of South Korea’s missile range before Seoul’s planned retaking of wartime operational command over its troops from the United States in December 2015.

However, he noted that the U.S. State Department differs from the Pentagon’s stance as it is worried that Washington’s approval for the revision could be seen as a violation of the Missile Technology Control Regime (MTCR) and set off a domino effect.

“The United States has transferred technology to South Korea for the latter’s satellite launches and development of advanced missiles,” the official said asking for anonymity, noting that South Korea accumulated its missile technology while copying Nike Hercules missiles and other U.S. weapons to develop its own.

He underlined that the international community may interpret Seoul’s development of long-range missiles as Washington breaching the MTCR that the United States and the six remaining G7 countries established in 1987 to restrict the export of rockets with a range of more than 300 kilometers and a payload of over 500 kilograms.

Currently, 34 countries are members of the MTCR, including Russia, Canada, Brazil and Germany. Seoul joined the multilateral export control regime in 2001.

A government official said the United States has been reluctant to give a green light to the South to extend its missile range as it fears other countries, including potential rivals, will follow suit and develop longer-range ballistic missiles capable of carrying weapons of mass destruction, such as nuclear warheads.

“The United States has secret bilateral missile pacts with many other countries,” he said. “If it gives preferential treatment to South Korea, other nations may decide to dishonor their agreements with Washington, jeopardizing the ongoing U.S. efforts to curb the proliferation of long-range missiles.”

However, Bruce Klingner, senior research fellow for Northeast Asia at the Heritage Foundation, claimed that the only way for the South to reach all North Korean targets ― including some of Pyongyang’s 700 Scud missiles ― with ballistic missiles would be revising the bilateral missile pact.

“Seoul’s voluntary self-restriction did not prevent North Korea from developing missiles that can reach all of South Korea,” he said.

“America's critical ally should be allowed to extend its missile range to 800 km (approximately the length of the Korean Peninsula) so it can have a sufficiently robust indigenous military to deter, defend, and defeat North Korean hostile actions, including a ballistic missile attack.”

The Korean Peninsula stretches about 1,030 kilometers from north to south and between 175 and 300 kilometers from west to east.

Seoul has sought to revise the agreement to match the range of missiles in the North Korean arsenal. Working-level officials of the two countries are expected to meet next month to iron out differences over the disputed pact.
관련 한글 기사

韓美,‘미사일 사거리 연장’이견 여전

한미 정상이 한국군의 탄도 미사일 사거리 연장 문제를 놓고 온도차를 보였다.

이명박 대통령은 25일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친 뒤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미사일 지침 개정과 관련한 질문을 받고 "이번 정상회담에서 논의되지 않았지만 한-미 간 실무적으로 검토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이 대통령은 "이 문제는 대북전략 차원이기 때문에 합당한 합의가 이뤄져 조만간 결론을 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의 미사일 사거리 연장 필요성 언급은 지난 22일 서울 핵안보 정상회의를 앞두고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나왔다.

이 대통령은 내외신 공동 인터뷰에서 "우리가 미사일 사거리를 확대해야 한다는 것은 목적이 유사시 북한의 공격에 대한 예방"이라며 "적절한 사거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의 300㎞로는 북한의 전방에만 미치기 때문에 (남북이) 대치하는 상황에서 (효과적인 대북 방어 차원의) 공격에 한계가 있다"면서 한-미 간 미사일 지침 개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대해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공동기자회견에서 "여러 기술적 문제도 있고 대통령 차원에서보다도 군사적인 차원에서 논의될 게 많다"면서 신중한 입장을 피력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러면서 "이 문제는 우리가 영구적인 동맹의 목표를 달성하는데 무엇이 필요하느냐에 대한 질문"이라고 했다.

그는 "우리는 계속 지침을 내려 긴밀하게 공조함으로써 궁극적인 결과를 도출하도록 해야 하며 미사일 사거리나 무기체제 등 궁극적인 결과물은 우리가 국민을 보호할 수 있느냐, 동맹의 목적을 달성할 수 있느냐가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두 정상의 이 같은 입장차는 다음달 워싱턴에서 열리는 한미안보정책구상(SPI) 회의에서 현재 300㎞ 이내로 제한된 한국군의 미사일 사거리 연장 논의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한미 당국은 미사일 사거리를 얼마나 늘려야 할지를 놓고 `샅바 싸움'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측은 북한 전역을 커버할 수 있으려면 실질적으로 미사일 사거리를 800∼1천㎞ 가량 늘려야 한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

미국 측도 북한이 장거리 로켓을 발사할 경우 한국군의 미사일 사거리 연장을 반대할 명분이 없지만, 중국과 일본 측의 반발을 감안하지 않을 수 없는 `딜레마'를 안고 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 문제는 그동안 한-미 간 비공개 협의가 있었다"면서 "양국은 앞으로 한국이 직면하고 있는 비대칭 위협에 대해 충분히 커버할 수준의 사거리 변경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양국은 신뢰 속에서 대북 억지력을 개선한다는 차원에서 협의하고 있다"면서 "여러 협상 과정에서 기술적 문제로 몇주만에 결론을 내기에는 사안이 복잡하지만 어떻게 하든 결론을 내릴 방침"이라고 했다.

1979년 처음 제정된 뒤 2001년 개정된 한-미 간 미사일 지침은 우리나라 탄도미사일 사거리를 300㎞, 탄두 중량은 500㎏으로 제한하고 있다.

이 때문에 북한의 장거리 탄도미사일 개발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는 사거리 300㎞ 이상의 탄도미사일은 개발할 수 없다.

한미 미사일 지침이 개정되면 우리 군은 사거리 800㎞ 이상의 탄도미사일은 6개월 이내, 1천㎞ 이상의 탄도미사일은 1∼2년내에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알려졌다.


  • 1. Actress yields boxer career over injury
  • 2. Comedians should make fun of us more, lawmakers say
  • 3. Are kiosks the answer to long iPhone lines?
  • 4. Surfer bullies shark to save sons in Maui
  • 5. 'Religious cult tried to kill me,' TV food critic says
  • 6. Talks with Pyongyang may soon resume
  • 7. Woman dismantles ATM in China for keeping her card
  • 8. Allies agree to maintain status quo on OPCON
  • 9. Don't blink, you may miss Seoul in Avengers trailer
  • 10. Death penalty demanded over soldier's death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