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2-03-20 19:10
Updated : 2012-03-20 19:10

Woman alleges she had an affair with lawmaker


A woman, who has alleged that she had an affair with a lawmaker of the ruling Saenuri Party, appeared at the National Assembly building in Yeouido, Seoul, Monday.

She had originally planned to hold a news conference at the Assembly building to renew her allegations.

The lawmaker won the party’s ticket to run in the April 11 parliamentary elections.

She claimed that she had an affair with the legislator in 2004 when the latter worked as a local administrative chief. She said at that time, she was a member of a parents’ group.

As a result, she said, her marriage broke up.

The woman, wearing black and in sunglasses, failed to hold the news conference as officials of the Assembly secretariat turned off electricity for microphone.

She said that aides to the lawmaker tried to placate her. “They promised to take care of me, if I came to them,” she said.

She insisted that the lawmaker gave her 1.5 million won in return for having “inappropriate relations” with him.

The woman said the legislator unilaterally severed relations with her. “Whenever I called him, he didn’t answer the phone,” she said.

The lawmaker has dismissed the allegations, saying that they were fabricated by someone competing against him to win the party’s ticket to run in the elections.

관련 한글 기사

‘내가 현직 의원과 불륜관계’ 선글라스녀 등장

자신이 현직 국회의원과 불륜관계였다고 주장하는 여성이 국회에 모습을 드러냈다. 새누리당 A의원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고 주장하는 B씨는 19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A의원과 자신이 불륜관계였다는 내용을 발표하려고 했다. A의원은 18일 새누리당 공천 대상자로 확정된 바 있다.

B씨는 현재 A의원이 모 자치단체의 구청장으로 있던 2004년 학부모 단체에서 일하던 자신과 불륜관계를 맺었고, 이 때문이 자신의 가정이 파탄이 났다고 주장하고 있다. B씨는 검은색 선글라스를 착용한 채 기자회견을 시도했지만 국회 측이 정론관 마이크의 전원을 끄는 바람에 기자회견을 갖지 못했다. B씨는 회견장을 나오며 "A의원 측에서 '우리에게 오면 선처해주겠다'며 나를 회유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A 의원과 반강제적으로 부적절한 관계까지 맺었다고 주장한 그는 A의원으로부터 직접 돈도 받았다고 했다. 돈의 액수는 150만원이라고 했다. "헤어지는 대가였느냐"라고 취재진이 묻자 B씨는 "헤어지자는 게 아니라 일방적으로 연락을 끊었다. 전화를 할 때마다 바쁘다는 식으로 전화를 안 받았다"라고 말했다.

B씨는 지난 14일에도 기자회견을 갖고 A의원이 자신을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경선을 앞둔 민감한 시기에 나선 이유에 대해서는 "다시는 권력을 이용해 여성을 희롱하는 일이 없기를 바라는 마음 때문"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A의원은 "상대 예비후보의 조작된 시나리오"라며 이 같은 의혹을 전면 부인한 바 있다.


  • 1. Actress yields boxer career over injury
  • 2. Comedians should make fun of us more, lawmakers say
  • 3. Are kiosks the answer to long iPhone lines?
  • 4. 'Religious cult tried to kill me,' TV food critic says
  • 5. Surfer bullies shark to save sons in Maui
  • 6. Death penalty demanded over soldier's death
  • 7. Talks with Pyongyang may soon resume
  • 8. Hatchet-wielding man attacks two NY cops
  • 9. 'Crabzilla' doesn't scare off two curious boys
  • 10. Woman dismantles ATM in China for keeping her card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